home > PR센터 > 뉴스

뉴스

POSCO ICT의 언론보도 및 뉴스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포스코ICT, 협업시스템 ‘Candi’ 전사 가동

2021-05-21

포스코ICT, 협업시스템 ‘Candi’ 전사 가동

- 하나의 공간에서 협업자들과 실시간 소통하며 효율적 업무 진행

- 직관적 인터페이스 제공으로 쉽게 사용하며 일하는 방식의 혁신 경험


포스코ICT협업혁신를 키워드로 하는 협업시스템 캔디(Candi)’를 전사 적용하고, 경영환경 변화에 유연하고 빠르게 대응하는 조직문화 구축을 가속화하고 있다.

 

‘Collaboration & Innovation’를 의미하는 ‘Candi’로 명명된 협업시스템은 업무 생성부터 완료까지 협업자들이 하나의 공간에서 업무관련 문서, 이슈, 의견 등 진행상황을 공유하면서 실시간 소통과 피드백, 그리고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개인 관점에서는 참여 중인 협업 업무를 가시화하고, 조직 관점에서는 비대면 협업 과정을 효율화할 수 있고, 전사 관점에서는 협업 데이터를 자산화하여 유사 업무에 활용함으로써 생산성을 지속적으로 제고할 수 있다. 업무 중심으로 모든 소통, 보고, 자료 공유 등이 이루어지고, 메일과 달리 특정 업무와 관련된 모든 내용들이 한 공간에서 진행되어 전반적인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관련 내용들이 업무 중심으로 한 곳에 모여있어 차후에 자료 재활용이나 참조가 편리하다.

 

‘Candi’는 크게 협업 공간, 컨텐츠, 커뮤니케이션 3가지 요소로 구분할 수 있으며 굳이 익히지 않아도 사용할 수 있도록 화면구성이 직관적으로 설계되어 편의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협업 공간인 채널’, 수행하는 단위 업무인 포스트’, 채널에 등록된 업무들의 진행상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보드’, 업무 공지나 아이디어 제안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오픈 채널로 구성되어 있다. 협업자들과 빠르게 소통할 수 있는 메신저인 워크톡기능도 제공되며 EP에서 실행할 수 있는 PC 버전과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연결과 공유를 가능하게 한다.

 

비대면 업무와 재택근무가 일하는 방식의 새로운 형태로 자리잡아가는 디지털 워크 추세 속에서 협업시스템 ‘Candi’는 직원간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과 기업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IT 플랫폼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