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home > PR센터 > 뉴스

뉴스

POSCO ICT의 언론보도 및 뉴스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려드립니다.

현대차 가정용 충전인프라 구축한다

2017-10-26

현대차 가정용 충전인프라 구축한다

- ‘18년 현대자동차 운전자 가정용 충전기 구축과 운영 맡아
- 국내 최대 충전인프라 구축, 운영, 멤버십 관리 등 토탈서비스 제공


내년도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구매 고객을 위한 가정용 충전기 공급과 운영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포스코ICT(대표 최두환)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포스코ICT는 현대자동차가 내년에 선보이는 소형 SUV 전기차 모델인 ‘코나EV’와 현재 판매중인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구매한 고객의 가정에 홈 충전기를 공급하고, 운영을 대행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가정이 아파트와 같은 공용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국내 특성을 감안해 포스코ICT는 전기차 구매자의 가장 큰 고민인 충전기 설치 공간확보에서부터 전력망을 구성해 충전기 설치, 가입자 대상의 멤버십 서비스를 일괄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전기차 보급은 정부의 올해 목표인 1만 5천대를 이미 넘어 섰으며, 연말 2만대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환경부 집계에 따르면 현재 현대차의‘아이오닉 일렉트릭’이 1만 대 정도로 가장 많이 팔렸다. 충전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ICT가 공용 충전기 500개소와 가정용 충전기 4천여 개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 멤버십 고객도 5천여 명을 확보한 국내 최대의 민간 사업자다. 이처럼 국내 최대 사업자간의 협력을 통해 충전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전기차 확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시장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ICT는 현대자동차 고객이라면 타인의 홈 충전기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폰으로 이용 가능한 홈 충전기의 위치까지도 파악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충전기 설치가 불가능한 가정의 경우 220V 전기 콘센트에 직접 꽂아 사용하는 소형 충전기도 별도 공급하는 등 고객의 상황에 맞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포스코ICT 김종현 상무는“포스코ICT는 충전인프라 공급에서부터 설치와 운영, 멤버십 관리, 부가서비스에 이르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해 국내 최대의 실적을 확보하고 있다” 면서 “자체 충전 플랫폼인 '차지비(ChargEV)'를 활용해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 전기차 확산을 지원하고, 국내 최고의 충전 사업자로 성장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ICT는 지난 ‘14년부터 전국 이마트를 비롯한 대형마트와 영화관, 호텔, 아울렛 등에 공용 충전기  500개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와 한전이 전국에 구축한 충전기를 함께 사용하는 로밍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포스코ICT가 발행하는 멤버십 카드에 가입하면 전국 2,100여 곳의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끝>

      top
      닫기